<눈발> 개봉 첫 주 1만 관객 돌파! 무대인사와 관객과의 대화 현장 공개

명필름영화학교의 첫 작품 <눈발>이 개봉 첫 주말에 관객과의 대화와 무대인사를 진행해 관객들과 뜻 깊은 자리를 가졌다.(각본/감독:조재민, 제작:명필름영화학교, 배급: 리틀빅픽처스, 개봉: 2017년 3월 1일)

 

01

지난 3월 1일 개봉, 박진영(GOT7), 지우의 발견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꾸준히 관객몰이를 하고 있는 영화 <눈발>이 개봉 첫 주말에 누적 관객 수 1만명을 돌파했다. 상업영화, 다양성영화를 막론하고 모두 200개 이상의 스크린 수를 확보한 영화들이 개봉한 극장가에서 60여개의 소규모 스크린 수로 일궈낸 1만 관객이기에 <눈발>의 성과는 남다르다. 특히 <눈발>의 조재민 감독, 박진영(GOT7), 지우가 3월 4일(토) 무대인사를 진행하던 중 1만 관객 돌파 소식이 전해져 감사의 마음을 현장에서 관객들에게 직접 전할 수 있었다. 감독과 배우들은 영화의 제목을 위트 넘치는 그림으로 그려 현장에서 전해 준 관객의 ‘눈’, ‘발’ 그림과 함께 찍은 사진으로 현장에서 함께 하지 못한 관객들에게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02 03

또한 <눈발> 팀은 무대인사뿐만 아니라 관객과의 대화도 진행해 영화에 대한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누었다. 지난 금요일 CGV압구정 아트하우스 시네마 톡에서는 명필름영화학교 서정일 교수와 조재민 감독, 박진영(GOT7)이 함께했다. 민식을 연기한 박진영(GOT7)이 예주 역할을 했으면 어땠을까라는 관객의 질문에 박진영(GOT7)은 우선 여자가 아니어서 어려웠을 것 같다는 농담으로 관객들에게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앞으로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의 자레드 레토가 맡은 역할도 해보고 싶다.”고 말해 배우로써의 욕심을 드러냈다. 예주에 대한 민식의 감정을 묻는 질문에 박진영(GOT7)은 “어떤 풋풋함이 있지만, 그 사람을 위해 뭔가를 한다는 그런 감정은 사랑인 것 같다. 정작 당사자들은 모를 수 있지만, 그것 또한 일종의 사랑이라는 감정이 아니었을까.”라고 답해 캐릭터에 대한 진지한 생각들을 털어놓았다.

04 05

지난 토요일의 무대인사 마지막 일정으로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되었다. 영화를 개봉하기까지 1년이라는 시간 동안 캐릭터에 대한 달라진 마음이 있는가의 질문에 지우는 “예주만큼이나 나 역시 어리고 부족한 사람이다. 처음에는 내가 찍는 부분에서만 잘 해내려고 했고, 거기에만 급급했던 것 같다. 일년이 지난 지금에서야 민식을 좀 더 들여다 보게 된 것 같다. <눈발>을 통해 많이 느끼고, 많이 배운 만큼 그 에너지를 함께 느꼈으면 좋겠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박진영(GOT7) 역시 “<눈발>을 통해서 사람을 이해하는 법을 배운 것 같다. 영화를 찍는 동안 좋은 사람들을 만나고 하면서 한편 나도 좋은 사람이 되어가는 것 같았다. 연기뿐만 아니라 ‘사람 박진영’의 입장에서도 많이 배울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국판 <렛미인>의 탄생!”이라는 호평을 얻은 <눈발>은 눈이 내리지 않는 마을로 온 소년 민식이 마음이 얼어붙은 소녀 예주를 만나는 가슴 아픈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적은 스크린 수에도 불구하고 1만 관객을 돌파하며 절찬 상영 중이다.